All that Zagni

[다큐] 위기의 남유럽을 가다_2012 본문

읽고보다

[다큐] 위기의 남유럽을 가다_2012

비회원 2012. 2. 14. 00:50


작년에 스페인으로 떠난 친구가 있다. 말렸는데, 기어코 가고 말았다. 스페인에서 MBA를 따고, 그곳에서 직장을 알아보겠다고 했다. 그 아이에게 이런 저런 수치를 얘기하며 설명했지만, 그런 설명이 잘 먹힐리가 만무할터.

오늘 그동안 보려고 미뤄뒀던 KBS 신년기획 「위기의 남유럽을 가다」 1, 2, 3부를 봤다. 핵심은 말하지 않고 현상만 두리뭉실하게 말하는 것이 맘에 들지 않았지만, 그곳에서 어떤 일들이 일어나고 있는지 짐작은 할 수 있었다.

파산시켜야할 기업을 파산시키지 못하고, 결국 그 빚을 대신 떠안은 국가. 방만한 국가 운영. 부패한 사업가들과 정치가들. 가진 자에게만 더 돈이 돌아가는 구조. 자신의 실력을 키우는 것이 아니라 돈놀이, 또는 먹기 쉬운 과실만을 먹으려는 기업들.

너무 많은 빚은 결국 다른 나라의 원조를 불러오고, 그 원조는 그 원조를 하는 국가들의 기업의 이익에 맞는, 정확하게는 그 돈을 빌려준 나라들에게 돈을 갚기 위해, 가혹한 구조조정을 강요한다.

... 이것저것 말하지만, 하나만 생각하면 이해하기 쉽다. 바로 IMF 이전 한국이다. 큰 틀에서는 거의 같다. 

거기서 스페인이 나왔다. 역시 상황은 나빴다. 그 나라에서 일하는 사람들이 다시 다른 나라로 옮겨간다. 주로 같은 언어를 쓰는 나라나, 같은 대륙이다. 그 나라에서 대학을 나온 이들도 직장을 구하지 못하고 있었다.

그 영상을 보다, 다시 친구의 얼굴이 떠올랐다. 그 아이가 끝까지 고집을 굽히지 않은 것은, 자신의 가치를 인정해주지 않는, 장시간 노동을 강요하는 이 나라가 싫었기 때문이다. 

... 그 아이가, 헛 꿈을 꾸지 않고 있었다고는 말하지 않겠다. 

어쨌든 자신이 처한 엄혹함을 떠나, 결국 또다른 엄혹한 세상으로 가버리고 말았다. 그것이 잘못되었다고는 말하지 못하겠다. 그 미래가 어떻게 될 줄은 아무도 모른다. 그래도 떠난 아이가 생각한 만큼 만만하지는 결코 않을 것이다. 

인간이 사는 곳에는 어딜가도 천국이 없다. 그래도 빌어본다. 부디, 행운이 함께하기를.

0 Comments
댓글쓰기 폼